2009년 2월 26일

최고의 번역기

슈트뢰밍 관련된 자료를 찾으면서
번역기 덕을 좀 봤었다.

스웨덴 음식인지라 스웨덴->영어로 바꿔서 웹써칭 좀 했었는데
외국계 번역기 사이트 한 번 돌렸는데 정말 전문의 10-20% 정도
영단어로 바꿔 보여주는 것이었다~!!!

이건 너무 심하잖아...

그래서 거의 못 알아먹다가
오늘 그 때 방문하면서 북마크한 블로그 다시 찾아가서
시스트랜 <- 요 번역기로 돌리니까 정말 80-90% 수준으로
알아먹을 수 있게 번역을 해주었다.
덕분에 한 스웨덴 가정주부의 이야기는 다 알아 먹었다.

'친척이 오는데 슈트뢰밍 캔을 가져왔다, 정말 신 맛이다.
하지만 나는 그 맛이 좋다. 이걸 저녁 때 다 같이 먹고
내일 아침 더 힘내서 일어 날 수 있겠다'

요런 소소한 일상의 이야기였지만...
언어가 통하니 스토킹?하는 맛이 있었다 ㅡㅡ;;

하여튼 보았던 번역기 중에 최고의 품질이었다.
한,중,일 뿐만 아니라 영어, 유럽언어 몇 개 등
10개 언어는 제공하는 것 같았다. 얼핏봐서..

그리고 유료로도 판매하는데 넷 상에서 일반 사용자가
무료로도 이용 할 수 있었다.

맘 같아선 배블피쉬처럼 위젯으로 달면 좋으련만
그렇게는 안되는 것 같았다.


배블피쉬로 내 블로그 돌릴때와 요 번역기로 돌렸을 때
현격한 차이가 있었다. 시스트랜 거는 나도 알아먹을 수 있었다.
꽤 괜찮았다. 배블피쉬는 정말 말도 안되는 소리였다.


우선 내 블로그에는 축약어와 유행어, 비속어가 많고
교과서적인 어순도 아니고..그러다 보니 배블피쉬는
안드로로 날아간 것 같고 요 번역기는 그래도 본연의 임무를
괜찮게 수행하는 것 같았다. 다만 직독직해 시스템인 듯..
어순을 그대로 번역해서 보여줬다... ㅡㅡ;; 그래도 이해가능.


외국 블로그 스토킹 해보다 보니 번역기가 필수 인 듯 해서
나도 사이드바에 한 번 달아봤다. 내 블로그에도 실수로
외국인들이 몇 명 들어오는 것 같기는 하니까;;

댓글 없음:

댓글 쓰기